원세훈 “남북정상회담, 자세 갖고 노력 중”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우리는 항상 대화할 자세를 갖고 있고, 계속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한나라당 간사인 황진하 의원은 29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원 원장이 전날 열린 국회 정보위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남북정상회담은 물 건너간 것이냐’는 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말했다.


원 원장은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무슨 준비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 답변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남북 적십자회담, 군사회담 등 실무회담이 이뤄지고 있는데, 정상회담은 이런 것으로부터 조성되기는 힘들다. 큰 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원 원장은 이어 “이벤트성 정상회담은 안할 것이며, 진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원 원장의 ‘남북정상회담’ 준비 중이라는 발언이 전해지면서 국가정보원의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대화를 위한 대화, 만남을 위한 만남은 하지 않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 원칙이 무너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국정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을 인정했다는 취지의 일부 언론보도가 있었으나, 어제(28일) 국정원장의 답변은 정상회담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다든지, 필요성을 인정했다든지 등의 말이 아니고 원론적 말이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