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서 北선원 5명 구조…3명 귀순 의사

통일부가 지난 4일 울릉도 근해에서 침몰 중이던 북한 선박 1척에서 북한 선원 5명을 구조했다고 7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은 귀순 의사를 밝혔고 2명은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북한 선원이 남측 해역에서 구조돼 귀순 의사를 밝힌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이다.

우리 정부는 6일 오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 전화통지문을 통해 북한 선원 구조 사실을 북측에 알리고,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2명을 7일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겠다고 통지했다.

그러나 북한은 5명 모두를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귀순하겠다는 의사를 명백히 밝힌 3명에 대해서는 인도적 견지와 관례에 따라 본인 의사를 존중해 처리할 것”이라고 재차 북측에 통지했다.

한편, 통일부는 “선박은 구조 당시부터 침수가 진행 중이었고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로 확인돼 폐기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