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회 침투 北 연어급 잠수정이 어뢰발사”

천안함 공격에 나선 북한 잠수정은 연어급으로 파악됐다고 천안함 민·관 합동조사단이 20일 밝혔다.


황원동 연합TF단장(공군 중장)은 이날 천안함 침몰원인 발표에서 “이미 확인한 바와 같이 (도발에) 사용된 어뢰의 종류와 작전 해역의 수심 등을 종합해 분석해본 결과 연어급 잠수함 1정이 공격에 사용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황 단장은 “도발 당시 북한의 상어급 잠수함 1척과 연어급 잠수함 1척이 각 기지에서 이탈해 활동한 것이 확인됐다”며 “이 중 연어급 잠수정이 공격에 사용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황 단장은 잠수함의 침투 경로와 관련, “정확히 식별되지는 않았으나 은밀하게 침투하기 위해 공해 외곽으로 우회하여 침투한 뒤 대기하다가, 야간에 목표를 식별하고 근접해 어뢰를 발사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잠수함이 기지를 이탈해 수중 잠항을 시작하면 대응이 어렵다”며 “기지 이탈은 식별했지만, 설마 영해까지 침범해 도발할지는 예상 못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