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파진영 300인, 18일 대선공약 점검한다

‘한국NGO소통300인회’가 오는 1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컨벤션디아망에서 ‘300인 현장토론회’를 개최해, 대선 공약을 점검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년, 교육, 문화, 환경, 경제, 북한, 여성, 봉사, 다문화, 보건의료, 어린이, 안전 등 12가지 주제로 청년, 학부모, 시민사회 인사 등 300인의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안광무 공동대회장은 행사 배경에 대해 “자유우파진영은 시민사회를 과소평가하면서 역동성을 잃고 의기소침한 반면, 진보좌파진영은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시민사회를 절실히 인식하여 매우 활성화 된 상태다”면서 “소통과 참여에 소홀했던 우파진영 내부의 활동력을 강화시키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 당 후보자들의 정책·공약을 비교 분석해 비전이 일치하는 후보를 지지하여 NGO의 요구사항을 시민입법하거나 정당입법화 하는 간접적인 정치 참여는 장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통 300인회는 이날 토론 후 전자투표를 통해 최종 정책안을 확정, 분야별 1개의 정책안을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