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210만원으로 행사…인권위는 얼마 썼나?”

▲ 북한인권단체들로 구성된 ‘세계인권선언60주년대회본부’ 도희윤 본부장이 국가인권위를 찾아가 예산 사용내역을 밝힐 것을 촉구하는 문서를 전달했다. ⓒ데일리NK

북한인권단체들이 최근 ‘세계인권선언 60주년 기념행사’를 치룬 국가인권위원회에 행사에 사용한 예산내역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피랍탈북인권연대 등 20여개 북한인권 단체로 구성된 ‘세계인권선언60주년대회본부(본부장 도희윤)’는 17일 인권위가 따로 주관했던 세계인권선언 60주년 기념행사에서 북한인권은 외면하고 다른 행사에는 낭비성 예산을 집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북한인권단체들은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국가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권위 주관 행사는) 인류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위해 노력했다는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고, 북한인권을 외면한 채 국민적 공감대 없는 그들만의 행사를 치렀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또 “세계인권선언 60주년을 기념해 민간단체로 구성된 대회본부는 국가기관(통일부)으로부터 210만원을 지원 받아 어렵게 행사를 치렀다”며, 사용내역을 공개했고 “인권위도 이번 대회에서 쓰인 예산 사용내역을 공개하라”고 밝혔다.

이어 “인권위가 세계인권선언 기념행사로 서울과 부산 2곳에서 중복된 기념식을 진행했고, 유명 영화감독들을 동원한 인권영화 상영회, 전국 초·중·고교 포스터, 리플렛 및 만화, 애니메이션 등 제작 배포한 교육캠페인 등 방만하게 사용된 예산집행 내역을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권위의 존폐가 언급될 정도로 그동안 편향된 활동을 보인 인권위는 국민혈세로 방만한 운영을 하고 있다”며 “세계인권선언 행사비와 더불어 인권위원장을 포함한 위원들의 연봉과 직원들의 총 인건비 등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희윤 본부장은 “민간단체는 호주머니 털어 행사를 치렀지만, 인권위는 국가예산으로 물 쓰듯 써가며 행사를 치렀을 것”이라며 “이후 공개될 예산 사용 내역 결과에 대해서는 문제점이 발견될 시, 국민감사청구까지 고려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인권위의 인원 감축 요구에 대해 인권위는 ‘보복성 조치’라는 입장”이라며 “(인권위는) 많은 인원과 예산을 스스로 감축하는 등 고통분담의 모습을 통해 경제난에 힘겨워하는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인권단체들은 이날 인권위의 세계인권선언 60주년 행사 예산집행 내역 공개촉구서를 인권위에 정식 접수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