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신당모임 이해찬 방북 `환영’

열린우리당과 통합신당추진의원모임은 6일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우리당 동북아평화위원장 자격으로 방북하는 것에 대해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의미있는 일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우리당은 이번 방북이 정세균(丁世均) 의장 체제 출범 이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된 당 차원의 노력이 결실을 본 것이라고 자평하면서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대선정국을 겨냥해 남북정상회담의 수순을 밟기 위한 정치적 술수라는 한나라당의 공세에 대해 정략적인 태도라고 반박하는 한편 일각에서 제기된 대북특사설에 대해서도 당 차원의 교류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이날 통합신당추진위 회의에서 “2.13 베이징 합의를 계기로 한반도 평화의 기운이 드러나기 시작했고, 이 기회를 잘 살려 북핵해결은 물론 남북평화, 동북아번영으로 연결시켜야 한다”며 “우리당은 앞으로도 동북아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북한을 방문할 때는 (정부와) 적절한 수준의 협의가 이뤄지는 게 사실 아니냐”며 정부측과 사전교감이 있었음을 시인했지만 남북정상회담 개최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굉장히 앞서나가는 것 같다”며 선을 그었다.

오영식(吳泳食) 전략기획위원장은 “새 지도부가 출범하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동북아 평화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동북아평화위원회를 꾸렸고, 당 차원에서 한두달간 논의를 거쳐 위원회 차원에서 방북하게 된 것”이라며 “2.13 베이징 합의사항 이행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것까지 대선용이라고 한다면 대선용이 아닌게 어디 있느냐”며 “국민들의 수준을 무시하면서 모든 것을 정략적으로 판단하는 한나라당의 각성과 반성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당 차원의 방북이라는 공식입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방북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개최문제 등 가시적 성과를 기대하는 분위기도 엿보인다.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에 가면 여러 기류를 타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전 총리가 총리 시절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어 프로페셔널한 입장과 능력이 있는 만큼 남북정상회담까지 내다볼 효과를 가져온다면 대단히 큰 성과일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신당추진모임 양형일(梁亨一)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남북관계가 핵심적 고리역할을 하고 있어 여야 정파를 떠나 남북관계 개선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번 방북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개선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민생정치모임 정성호(鄭成湖) 대변인은 “이번 방북이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하나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한나라당이 대선용 아니냐고 따지지만 국민의 의식수준은 남북문제를 이용해 대선에 접근하려는 시도는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