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개성공단내 건물 담보로 대출

북한 개성공단 내 건물과 토지이용권 등을 담보로 인정해 주는 대출 상품이 출시됐다.

우리은행은 30일 금융업계 최초로 개성공업지구 진출 중소기업 지원 전용상품인 ‘개성공단 V론’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개성공업지구의 토지이용권 분양대금과 건물 신축을 위한 시설자금, 진출기업의 운전자금을 패키지로 묶은 특화 상품이다.

대출 대상은 개성공업지구 입주기업의 국내 모(母) 기업이며 최대 110억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분양받은 현지 건물과 토지이용권, 기계기구 등을 정식 담보로 인정하며 건물 완공 전에는 신용보증서를 대출액의 최대 90%까지 담보로 인정해 준다.

담보설정과 현황조사 등 여신 지원업무는 개성공단 지점을 통해 이뤄진다.

대출금리는 고정금리와 변동금리, 양도성예금증서(CD)연동형 금리 중에서 선택 가능하며 남북협력기금의 손실보조제도 가입 기업에는 0.2%포인트 금리를 우대해 준다.

CD연동형의 경우 30일 현재 최저 5.84%까지 제공 가능하다.

우리은행 중소기업전략팀 이성원 부장은 “남북교역과 투자사업 관련 자금이 필요한 중소제조업체가 저리로 안정적인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들의 개성공단 진출과 시설투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