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軍, 北 생화학무기 대비한 백신 전혀 없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옥이 한나라당 의원은 3일 “북한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해 군이 보유하고 있는 백신은 전혀 없는 상황이며, 13종의 생물학무기 중 천연두 1종에 대한 백신만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합참 측이 김 의원에 제출한 ‘북한 보유 생화학무기 및 공격방법’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신경·수포·혈액·최루 및 구토 작용제 등 2천500~5천여t의 화학무기와 탄저균·장티푸스·이질·콜레라·페스트·브루셀라·아토균·발진티푸스·두창(천연두)·유행성 출혈열·황열병·보툴리눔 독소·황우 독소 등 13종 이상의 생물학 무기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평시 균체상태로 보유하고 있는 생물학무기는 유사시 대량생산 체계에 돌입하며 특수전부대, 항공기(AN-2) 등을 이용해 생물학작용제를 살포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화학무기는 전방지역에는 야포, 방사포 등을 통해서, 후방지역에는 미사일 등을 이용해 화학탄을 투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한 납북자단체가 북한이 G20정상회의를 앞두고 생화학무기로 공격할 것이라는 제보를 입수하는 등 북한의 생화학무기 위협이 그대로인 상황에서 북한의 공격에 직접 노출되는 군이 관련 백신을 전혀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데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관련 백신을 확보하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합참 측은 북한의 생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대비책에 대해 “군은 한미 연합 감시자산으로 생화학무기 생산, 저장시설 및 투발부대 등을 24시간 추적, 감시하며 조기경보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