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웨이, ‘6자회담 재개 위해 새 제안 용의'”

방일중인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새로운 제안’을 관계국에 제시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무상이 이날 외무성에서 우 대표를 만난 뒤 이같이 밝혔다.


오카다 외상은 우 대표가 새 제안에 대해 “관계국과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각국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우 대표가 이날 회담에서 새 제안을 구체적으로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우 대표는 또 이날 회담에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북한측은 정치 대화로 돌아가길 원하고 있다”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향한 환경 정비가 중요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카다 외상은 “(6자회담 장기 중단이라는) 현재 상황을 만든 것은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 자신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천안함 침몰 사건 피해자와 관련한) 한국의 심정을 고려하면, 회담 재개는 시기상조 아니냐”고 신중론을 폈다고 통신은 전했다.


지난 28일 방일한 우 대표는 이날 오카다 외상에 이어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과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