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웨이 “상황이 새롭게 변하고 있다”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 17층 접견실에서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북핵문제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우 부부장은 이 자리에서 “한중 외교장관이 며칠 전 전화로 북핵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며 “상황이 새롭게 변하고 있어 나를 한국에 보내 의견을 교환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반 장관은 “새로운 상황에 따른 메시지가 있다고 하니 관심이 있다”면서 “한중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우리는 아주 절실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반 장관은 “우리의 관심 내용을 북한에 잘 전달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우 부부장도 “중국과 한국은 한반도 비핵화는 물론 한반도가 평화와 안정을 유지해야 한다는 데에도 의견일치를 보고 있다”며 “6자회담을 계속해서 추진해야 하며 목표실현을 하는 데도 같은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20분간 예정된 면담 시간은 50분 가량 진행됐다.

우 부부장은 자리를 옮겨 이태식(李泰植) 외교차관을 만난 데 이어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차관보와 조태용(趙太庸)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을 만나 지난 26일 있었던 한미일 3자협의 결과를 상세히 전해듣고 북한의 6자회담 조기 복귀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 부부장은 이날 낮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했으며, 6자회담 중국측 차석대표인 닝푸쿠이(寧賦魁) 외교부 한반도 담당 대사와 아주국 한국과 부과장 등이 동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