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북한과 군사·경제협력 확대

우간다는 북한과 경제.군사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오켈로 오리엠 외무장관이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27일부터 사흘 간 우간다를 방문하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상호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오리엠 장관은 설명했다.

이번 협정에 따라 우간다는 북한에 버섯과 실크를 수출하고, 북한은 우간다 경찰 및 대통령 경호요원들의 훈련과정을 지원하게 된다.

오리엠 장관은 “북한은 군수품의 주요 공급처로, 그러한 분야의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나미비아와 앙골라도 방문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