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 대통령, 김일성상 받으면 국제 ‘왕따’ 우려 거부

아프리카 우간다 대통령이 북한의 최고상인 ‘국제 김일성상’ 수상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0월 아프리카에서 독자적인 개발을 바탕으로 국가의 평화와 번영을 이뤘다는 명목으로 우간다의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을 국제 김일성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러나 우간다 정부는 선정 한 달만인 지난해 11월 북한당국에 수상 거부 의사를 통보하면서 수상자 선정 1년이 지나도록 시상식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일 아프리카 튀니지의 아랍어 일간지인 알마그레브지(Al Maghreb)는 명경철 주(駐) 우간다 북한대사가 “국제 김일성상은 별로 중요하지 않고 가치가 없는 것이니 부담을 갖지 말고 받도록 해 달라”며 수상을 독려하고 있지만, 우간다 대통령 측이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프리카 외교가에서는 북한과의 밀접한 교류가 널리 알려질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받게 될 불이익을 우간다 대통령과 정부 측이 의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국제 김일성상은 1993년 북한이 김일성을 국제적 지도자로 부각시키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지금까지 샘 누조마 나미비아 대통령(2008년), 노로돔 시아누크 캄보디아 국왕(2012년) 등이 받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