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덕스토리’ 오는 9월 워싱턴서 공연

북한 수용소의 참상을 뮤지컬화한 `요덕스토리’가 오는 9월 25일부터 10월1일까지 워싱턴 국립극장에서 공연된다고 이 뮤지컬을 감독한 정성산씨가 19일 밝혔다.

탈북자 출신인 정 감독은 이날 미 상원에서 열린 탈북자 기자회견장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요덕스토리’의 워싱턴 공연이 성사되기까지 어려움이 적지 않았지만 디펜스포럼 수전 숄티 대표 등 미국내 탈북자 지원단체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아 결실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요덕스토리’는 워싱턴 공연에 이어 10월말까지 뉴욕 한인교회, LA 스카티시 극장 등에서 공연되며 미국 내 1-2곳의 지역을 추가로 선정해 공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워싱턴 포스트는 이날 `요덕 스토리’의 제작배경과 내용 등을 소개하는 정성산 감독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포스트지는 이날 정성산 감독의 사진을 곁들인 기사에서 그의 북한 수용소 생활 체험과 탈북 이유, 요덕스토리 제작의 배경과 과정 등을 자세히 전했다.

정씨는 요덕스토리가 북한에서 실제 일어나고 있는 사실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하고, 첫 제작 때부터 `생명을 귀중히 여기는 나라’인 미국에서 이를 공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