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충격은 일시적”…진동수 차관

진동수 재정경제부 2차관은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외환시장에 충격은 있을 수 있지만 일시적인 요인으로 작용하는데 그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진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기자 브리핑에서 “외평채 가산금리나 주요국 환율 등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제금융센터 등과 함께 비상관리체제를 가동, 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면서 이처럼 말했다.

또 진 차관은 “대외 부분중 국가신용등급 평가 문제는 해외 신용평가사들이 어느 정도는 북한 사태의 진전을 감안해 최근 긍정적인 전망치를 제시했던 점을 생각해야 한다”며 “그러나 해외 신용평가사들에 대한 홍보를 적극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 사태로 인한 불안 심리가 크게 확산된다든가 하면 시장 안정조치를 할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