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 북한 핵실험 여부 촉각

북한이 금명간 핵실험에 나설 것으로 관측되며 추석연휴 이후 환율이 상승세를 본격화할 지 주목되고 있다.

이번 핵실험 문제 역시 종전 북핵문제들과 비슷한 수준의 영향력을 가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나 지정학적 위기로 치달으며 환율을 폭등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추석 연휴동안 역외환율 `껑충’ = 지난주말 역외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953.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가위 연휴 직전인 지난 4일 서울 외환시장의 현물환 종가 949.10원보다 큰 폭 상승하며 950원대로 복귀했다.

역외환율 상승은 엔.달러 환율이 한 때 119엔대로 상승하는 등 강한 오름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북한의 핵실험 의지 표시도 원화 약세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 북핵문제, 원화에 제한적 악재 전망 =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대체로 북핵문제가 환율에 미치는 영향력이 제한적일 것으로 관측했다.

북핵문제가 수년간 되풀이돼 온 문제라 시장에서 내성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우리 정부를 비롯해 미국과 중국, 일본 등이 다각적인 외교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도 북핵 실험이 장기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

금융연구원 이윤석 연구위원은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북한관련 재료가 환 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며 “핵실험 발표 역시 구체적인 움직임이 나오기 전까지는 원.엔 환율을 지지하는 정도의 효과만 가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국제금융센터(KCIF)도 북한 핵실험 계획 발표가 지난 7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비슷한 영향력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북한이 동해로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던 지난 7월 5일을 전후해 환율은 오름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이내 하향 안정되며 940원대를 유지했다.

◇ 북.미 파국 때는 폭등 가능 = 그러나 참가자들은 북한이 실제 핵실험을 강행하고 미국이 강경 대응에 나서며 북.미간 파국이 빚어질 경우 환율이 폭등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북.미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며 물리력이 사용되는 사태가 초래될 경우 원.달러 환율은 외국인 투자자금의 급격한 이탈로 인해 점치기 어려운 수준으로 치솟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의 핵무기비확산조약(NPT) 탈퇴 이후 북.미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 2003년 3월 환율은 보름만에 1천190원대에서 1천250원대로 폭등한 바 있다.

이 연구위원은 “이번 문제가 북.미간 파국으로 이어질 경우 환율은 단기간에 급등락할 수 있어 전망 자체가 무의미할 수 있다”며 “동북아 정세와 전체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살피며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