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난 쪼들린 북한 재보험 사기 의혹”

북한이 외화에 쪼들린 나머지 지난해 7월 이후 영국의 재보험 회사들을 상대로 사고액수를 부풀리거나 인명피해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1억5천만 달러 이상을 사취하려 한 의혹이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4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여러 영국계 보험회사들을 대리하는 런던 소재 클라이드 법무법인의 마이클 페이튼 변호사 등의 말을 인용, 최근 북한 당국이 과거 조선국제보험회사(KFIC)로 불렸던 조선국영보험공사(KNIC)로 하여금 모든 보험업무를 총괄토록 하면서 로이드 보험과 같은 세계적인 보험회사에 재보험을 든 후 이들 회사를 상대로 화재, 인명사고 등에 대한 보상으로 수천만 달러씩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튼 변호사는 “각각의 청구 사례에 북한 정부가 개입한 것이 분명한데다 이러한 북한측 청구 내용을 북한 정부의 간섭없이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가 불가능한 실정”이라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측이 영국의 재보험사들을 상대로 청구한 액수가 1억5천만 달러를 넘는다면서 이 회사들은 최근에서야 대 북한사업으로 입을지 모를 손실 규모에 대해 서로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일례로 지난해 7월 KNIC는 응급 헬리콥터가 재난 구호물자로 가득찬 한 정부 직영 창고와 충돌했다고 보고했다는 것.

KNIC는 이 보고 후 불과 열흘도 못돼서 수만켤레의 아동용 장갑, 비누 등 수십만개의 파손 품목 목록을 제출하면서 5천만 달러를 청구했다.

또 지난 4월에는 원산 근해에서 여객선이 암초와 충돌하는 사고로 129명이 숨졌는데 사망자 모두 배표 구입과 함께 자동적으로 생명보험에 가입했다면서 런던의 재보험 회사들을 상대로 6백만 달러를 청구했다.

당시 북한측은 희생자들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고 주장, 재보험사들이 당시 기온이 더 높지 않았느냐며 의문을 제기하자 봄철 시베리아에서 부는 찬 바람으로 바닷물이 이례적으로 차가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재보험사들이 난파 현장을 조사하기 위한 잠수부 파견을 승인해달라고 하자 북한측이 이를 거절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폭스뉴스는 영국의 외교관들이 북한측의 재보험 사기 의혹을 알고 있음에도 영국 외교부는 명백한 사기 증거가 부족하다며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북한과의 외교관계 보존을 위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삼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