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6일 전체회의를 열고 ‘중국의 북한이탈주민 인권보장 및 강제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중국에 체포돼 있는 탈북자 35명이 이날 오후 강제 북송될 것이라는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의 발언 이후 통일부의 국정감사를 산회하고 긴급하게 채택됐다. 


결의안은 중국 정부에 탈북자들의 강제북송을 중단토록 촉구하는 동시에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노력을 당부하고 있다.


한편, 박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오늘 오후 3시 중국 투먼을 거쳐 35명이 북송될 예정이라며, 이중에는 한국 국적인 황 씨와 최 씨 2명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들이 북송될 경우 구금과 강제노역을 물론 고문을 받을 것은 자명하다”면서 “기독교인이나 외국인을 만났다는 것이 적발되면 공개처형도 받을 수 있다”며 중국의 강제송환 중단을 촉구했다.


그는 또 “오늘 오전에서야 외교부 동북아3과장을 중국 북경이 아닌 옌지로 파견했다”며 정부의 늦장 대응을 질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