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北핵실험 규탄결의안 채택

국회 외교통상통일위는 26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제2차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외통위는 결의안에서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무모한 도발행위이자 `유엔 안보리 1718호’를 위배한 것”이라며 “도발행위를 통해서는 어떤 명분과 목적도 달성할 수 없고, 스스로 안위조차 위태롭게 할 뿐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외통위는 “국회는 북한 당국이 핵무기를 비롯한 모든 관련시설과 프로그램을 즉각 폐기하고 6자회담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대화의 장으로 즉각 복귀할 것을 요구한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남북관계 정상화와 함께 유엔 및 관련당사국과 확고한 공조체제를 통해 북한의 핵보유 시도에 대해 단호하고 체계적인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