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 19일 방한..한.미.일 외무장관 회담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이 북핵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오는 19일 서울을 방문, 한.미.일 3국 외무장관 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16일 보도했다.

아소 외상은 18일 일본을 방문하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양국 외무장관 회담을 가진 뒤 19일 라이스 장관과 함께 한국을 서울을 방문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3국 외무장관 회담은 지난해 9월 6자 협의 공동성명에 합의하기 직전 뉴욕에서 개최된 이후 1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3국 외무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함에 따라 3국간의 연대를 강화하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가중시키기 위한 의도로 추진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한.일 양국 소식통을 인용, 19일 서울에서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이 개최된다고 확정적으로 보도하면서, 유엔 결의에 의거한 조치와 유엔 결의와는 별도로 각국이 행하는 독자적인 조치 등이 논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대북 제재를 놓고 북한 화물검사를 실시할 계획인 미.일과 제재에 신중한 한국간에 온도차가 있어 서울 회담에서 제재에 대한 의견 일치를 보기는 곤란하며, 3국 연대를 과시하는 정치 행사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