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통일부 수장의 ‘김정일 첩보’ 뒷문 단속

외교통상부와 통일부의 장관들이 잇따라 김정일 건강 이상설 확산 차단에 나섰다. 이는 국정원장의 국회 보고 후 ‘김정일 건강 이상설’은 객관적 사실 확인 없이 국내외 언론을 비롯해 각국의 대북 정보소식통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 되고 있음에 대한 조치로 풀이된다.

국정원의 ‘뇌졸증 가능성’ 이후 김정일 건강 이상이 기정사실화되면서 김정일 이후 후계구도, 북한의 급변사태 시 각국의 대북정책 등 갖가지 설(說)들이 정보소식통과 언론 등을 통해 경쟁하듯 공개됐다.

최근에는 청와대 고위 당국자의 ‘양치질을 할 수 있는 수준’, ‘부축을 받으면 걸을 수 있는 정도’ 등 마치 북한 내부를 자세히 투시하고 있는 듯한 첩보성 정보까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바 있다.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18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외통위) 회의에서 “(김정일 건강 관련) 어떤 정보가 신빙성이 있다하더라도 당사자인 북한이 공식 확인하기 전에 우리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관련 정보나 첩보 공개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북의 공식적 부인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을 자꾸 언급하는 것은 북한 입장에서는 최고지도자에 대한 음해나 적대적 행동으로 보일 수 있다”며 “남북관계와 대북관계의 주무부서 장이 ‘이러쿵 저러쿵’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더욱이 북한의 붕괴 가능성, 대비 계획 등의 논의나 보도는 남북관계의 악화를 초래해 국익에 보탬이 되지 않는다”며 언론 등의 확대 재생산에 대해서도 신중한 보도를 촉구했다.

앞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국회 외통위에 출석,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이에 대한 정부 대책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북한의 정보는 첩보 수집 방법 등에 있어 워낙 민감해 출처 보호가 원칙이며, 남북관계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이 워낙 크다”면서 구체적 정보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외교부, 통일부 수장들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을 둘러싼 최대 현안인 북핵문제와 남북관계를 놓고 북한과 직접 협상해야 하는 부처장으로의 국제적 환경과 남북관계를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김정일의 건강이상이 기정사실화되면서 김정일 이후의 후계구도, 북한 급변사태에 따른 정부의 대책 등에 대한 논의들이 무차별 확대재생산 되는 것이 오히려 북한을 자극해 남북관계나 북핵문제 등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통일부로 창구를 단일화 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처간 이견을 보여 온 것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반영된 측면도 있다. 실제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첩보 수준을 마치 확인된 정보인 듯 보도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도 18일 “정확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 외교부도 정보를 수집 중이지만 통일부에서 모두 발표하기로 했다”며 창구 단일화에 힘을 실었다.

실제 북한과 ‘혈맹’관계임을 강조하고 있는 중국이나 북핵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납치문제로 북한과 협상중인 일본 등은 관련 사실에 대해 ‘아는 바 없다’며 일축하고 있다. 국정원, 청와대 고위관계자, 통일부, 외교부 등 각각 다른 목소리를 냈던 우려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국제사회에서 가장 정보 접근이 어려운 북한, 그 중에서도 절대 권력을 휘두르며 ‘선군(先軍)’의 철통같은 보호를 받고 있는 김정일에 대한 정보는 더욱 접근이 어렵다는 것은 이미 주지의 사실이다.

당사국인 북한도 김정일의 건강 이상설을 일축하고 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최근 일본 교도통신과 가진 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늦은 감이 없진 않지만 이제라도 외교·통일부 수장이 김정일 건강이상설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낸 만큼 국정원, 외교부, 통일부 등 관계기관 등은 지금까지 수집된 정보에 대한 철저한 사실 확인과 함께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관찰, 신중한 대북정책에 나서야 할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