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차관 “납북자 문제 해결노력 계속할 것”

조중표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16일 “정부는 납북자 문제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가족들의 고통과 아픔을 같이 나누면서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날 납북어부 최욱일씨 송환문제와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최씨가 오늘 오후 중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소개한 뒤 이 같이 말했다.

조 차관은 “정부는 그간 최씨의 조속한 국내 송환을 위해 중국 측과 긴밀히 협의하며 모든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왔다”며 “중국 측에 최씨는 우리 국민으로, 일반적인 탈북자와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최대한 신속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중국 측도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측의 높은 관심을 이해했다”며 “중국측이 우리 측에 최씨 송환과 관련한 적극적인 협조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조 차관은 이어 “최씨는 건강상태를 점검받은 뒤 가족과 함께 생활하게 될 것”이라며 “최씨를 조사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관 단체와 언론이 납북자 관련 활동을 함에 있어 납북 당사자와 가족의 안위문제를 최우선시하면서 여러 측면을 감안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1975년 납북됐던 최씨는 지난 달 25일 중국으로 탈북했으며 한국행에 앞서 주 선양(瀋陽) 총영사관의 보호를 받아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