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팀 개편…외교부 후임 하마평 무성

유엔 사무총장에 당선된 반기문(潘基文) 장관의 사퇴가 일찍부터 예정됐던 외교통상부의 장관 후임 인선을 놓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반 장관의 후임으로는 송민순 대통령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외시9회)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유명환 외교부 제1차관(7회)도 계속 물망에 오르고 있다.

대체로 송 실장의 발탁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지만 최근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실질적으로 총괄해온 송 실장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계속 곁에 두고 싶어한다는 관측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또 반 장관이 외시 3회인 점을 생각하면 6회를 건너 뛰어 송실장을 기용할 경우 외교부 조직 안정성 측면에서 다소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한때 후임 장관 후보군에 포함됐던 김하중 주중대사(7회)와 최영진 주유엔대사(6회), 김재섭 주러시아 대사(2회) 등은 장관 보다는 안보실장이나 다른 직책에 거론되는 경우가 많다.

외교부내에서는 장관 인선과 함께 차관 등 주요 포스트에 대한 하마평도 함께 나돌고 있다.

송 실장이 후임 장관에 오를 경우 기수관계 등을 고려할 때 외시 10기 이하의 주요 인사들이 차관에 오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김성한 주오스트리아대사(10회)나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11회)이 많이 거론되는 가운데 송 실장과 동기인 추규호 외교부 대변인과 신정승 전 뉴질랜드 대사, 윤병세 차관보(10회)도 빠지지 않는 인물군에 들어있다.

심윤조 인천시자문대사(11회)나 김숙 전 북미국장(12회), 박인국 외정실장(12회) 등도 하마평에는 오르지만 차관 인사 후에 이어질 연쇄적인 인사이동에 합류할 가능성이 더 많다는 관측이다.

만일 유 차관이 장관이 될 경우에는 10기 이하보다는 8-9회 인사들이 중용될 가능성이 있다는게 ’복도통신’의 중론이다.
특히 ’공관장을 거치지 않은’ 외교차관이 나올 지 여부와 후임 장관이 국회 청문회 등을 통과하는 과정이 얼마나 순탄할 지, 그리고 그때까지 ’장관대행’을 운영해야 하는 상황 등도 관심사에 속한다.

한편, 후임 외교부장관 인선과 이에 따른 차관급 인사가 단행될 경우 주일대사나 주중대사 등 주요국 대사의 교체문제도 관심사다.

송 실장이 장관이 될 경우 그보다 ’선배기수’에 속하는 유 차관이나 이규형 제2차관 등을 배려하고 비교적 오래 재임한 대사들의 교체문제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