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PSI 전면참여 검토중”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23일 “대량살상무기(WMD)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를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이날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PSI의 취지와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한반도 상황을 고려해 일부 참여만 하고 있었는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한반도 상황에 변화가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발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비확산 문제가 부각이 되니 PSI 전면참여 문제를 검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유명환 외교장관의 지난 20일 발언을 재확인한 것은 물론 한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도 해석됐다.

미국 주도로 2003년 시작된 PSI는 핵무기를 포함한 WMD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을 자신의 영해에서 검색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으로, 주로 북한, 이란, 시리아를 겨냥하고 있다.

한국은 2005년 미국의 요청으로 PSI의 8개항 중 참가국간 역내.외 훈련에 참관단 파견, 브리핑 청취 등 옵서버 자격으로 가능한 5개항에는 참여하고 있지만 ▲정식참여 ▲역내.외 차단훈련시 물적 지원에는 동참하지 않고 있다.

한편 우리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4일 중국을 방문,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한.중 수석대표회담을 갖고 북한 로켓 발사 및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위 본부장은 25일 귀국한 뒤 곧바로 미국을 방문해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성 김 대북특사 등과 만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