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6자회담, 아셈·美대선 고려해 개최”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한 가운데 북핵 6자회담이 오는 24∼25일 베이징에서 예정된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와 미국 대선(11월4일) 등을 고려해 개최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13일 정례브피핑에서 6자회담 개최시기와 관련, “아직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측으로부터 아무런 제의가 없었다”면서 ASEM과 미국 대선 등을 고려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이 검증의정서에 합의함에 따라 이를 공식 추인하기 위한 6자회담이 추진되고 있으며 ASEM 정상회의를 전후해 이달 말께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문 대변인은 지난 7월 6자 수석대표회의에서 10월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던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이 합의대로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쭉 진행된 것으로 볼 때 조금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불능화 재개 움직임에 대해 “북한이 곧 재개한다고 했는데 재개 움직임은 아직 발표한지 하루밖에 안지나서인지 파악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2일 “검증절차에 대한 합의점을 이뤄냈을 뿐 핵신고서에 대한 검증 작업이 당장 시작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