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6자회담 개최일자 결정안돼”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16일 북핵 6자회담과 관련, “아직 개최일자 등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고 “6자회담을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있기 때문에 의장국인 중국이 참가국들과 협의해 조속히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중국이 오는 24∼25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와 미국 대선(11월4일) 일정을 감안해 개최 일자를 선택, 참가국들에 회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 대변인은 또 소말리아 해역에 해군 함정을 파견하는 문제에 언급, “현재 소말리아 해적을 퇴치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이런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함정파견을 포함해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실사단 파견 방안도 검토중에 있어 조만간 결정이 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