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미, 北 핵보유국 지위 불인정”

외교통상부는 12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핵무기 숫자를 구체적으로 언급해 핵보유 인정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한.미 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발혔다.


외교부 김영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미가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데에는 이견이 없다”며 “이는 핵 비확산조약인 NPT 뿐만이 아니라 북한 관련 유엔안보리 결의안인 1718호, 1874에도 규정돼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클린턴 장관은 지난 9일 켄터키주 루이빌대학에서 핵비확산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북한이 1∼6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클린턴 장관의 발언에 대해 “현재 핵무기를 적극 추구하고 있는 나라로서 북한과 이란을 예시하고 구체적인 핵제거 노력을 위해 국제사회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무기 보유 숫자를 묻는 질문에 “북한의 핵능력에 대해 여러가지 해석과 평가가 있을 수 있으나 구체적인 사항은 철저한 검증을 통해 확인돼야할 사항”이라고 답변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