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특수성 헤아려달라”…`영사관男’ 해명

외교통상부는 최근 주 선양(瀋陽)총영사관 직원이 도움을 청하는 납북어부 최욱일씨를 박대해 물의를 빚은 일과 관련, 17일 현지 조사를 다녀온 당국자를 내세워 사과 및 해명을 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과 같은 대민 불친절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임을 강조하면서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우선 최씨가 휴대전화로 연락해오자 전화번호를 알게 된 경위를 질문했다가 공분을 자아냈던 행정원에 대해 ‘변론’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북.중 접경지역과 가까운 선양 총영사관 직원들의 경우 현지 당국의 감시가 해외의 다른 공관들 보다 심해 극도의 긴장 속에서 업무처리를 한다는 것.

그러던 중 이 달 2일 통상 직원들끼리만 공유하는 휴대전화로 최씨가 전화를 해오자 당황한 나머지 “번호를 어떻게 아셨습니까”라고 물었던 것이 문제가 됐다는 게 당국자의 설명이다.

그 후 이 행정원은 “휴대전화로 통화하면 안되니 총영사관 유선전화로 다시 전화해달라”고 최씨에게 다른 전화번호를 알려줬고, 최씨가 그 번호로 전화를 해옴에 따라 필요한 설명을 했다는 것이다.

국내 공개된 동영상에서는 행정원이 번호를 알게 된 경위를 추궁하는 대목만 나오지만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라 다시 유선전화를 통해 최씨에게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는 것이 당국자의 해명이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선양 총영사관의 열악한 업무 환경도 소개했다.

전세계 한국행 비자의 ⅓에 해당하는 한 해 21만5천여건을 처리하지만 비자업무를 전담하는 직원이 4명 밖에 없어 민원인 상담 업무를 만족스럽게 해내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정부가 선양 총영사관 영사 숫자에 제한을 두고 있는데, 중국 정부와 교섭해 영사 숫자 제한을 폐지하거나 완화토록 교섭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원 담당자들의 기본적인 업무 태도의 문제는 사람 수를 늘리는 것과 무관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문제가 된 선양 총영사관 행정원을 해고하고 담당 영사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림으로써 대사관 직원들의 태도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