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탈북자 북송 저지 中에 당국자 급파

외교통상부가 중국 공안에 체포된 탈북자 35명의 강제 북송을 막기 위해 6일 당국자를 급파하기로 했다.


정부는 체포된 탈북자 중 2명이 한국 국적을 가진 것으로 알려지고, 이와 관련 정부의 조속한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짐에 따라 적극적인 대응을 취하기로 입장을 정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5일 “허승재 동북아 3과장과 지원인력 6명이 중국 현지에 파견될 예정”이라며 “담당자들은 체포사실을 확인하고 탈북자 자유 의사에 반한 북송 금지 및 한국 국적자의 북송 금지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열린 당정 협의 과정에서 당국자 급파 결정을 내렸다. 김 장관은 국정감사에서 “현재 중국측과 접촉해 탈북자들의 석방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영철 한나라당 원내대변인은 당정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외교통상부는 중국에서 체포된 탈북자 35명의 강제송환을 막기 위해 적극적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입국한 탈북자들에 의하면 한국 국적 탈북자가 강제송환 당할 경우 심하면 공개총살을 당하며, 대부분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다.


한편, 한나라당은 한국과 미국, 일본 국회의원 3인이 상임공동회장으로 있는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연맹’명의로 탈북자 35명의 즉각 석방을 요구하는 서한을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에게 보내는 등 당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