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핵 에너지회의 적절한 시기 개최”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15일 혼선을 빚고 있는 북핵 6자회담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문제와 관련, “경제.에너지 실무회의 의장국으로서 적절한 시기에 실무그룹 회의를 소집해 참가국들과 의견을 조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2일 끝난 6자회담에서 검증의정서가 타결이 안되면서 경제.에너지 지원에 대한 시간표도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과 관련, 미국은 ‘지원 중단’, 러시아는 ‘계속 지원’ 등으로 참가국간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문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입장에 대해 “불능화와 여러가지 제반사항 등을 봐가면서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까지 약속된 100만t 중에서 60만t 가량이 지원됐으며 각국별로 미국은 12월초에 20만t 지원을 완료했고 러시아는 남은 5만t을 지원하려고 추진하고 있으며 중국은 1월 말까지 지원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은 14.5만t을 지원했으며 현재 5.5만t에 대한 지원이 남아있다.

일본은 납치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중유제공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6자는 국제모금 방식으로 일본 몫(20만t)을 대납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지만 이번에 검증의정서가 채택되지 못하면서 이 방안은 보류됐다.

6자는 ‘2.13합의’에서 북한의 핵시설 폐쇄 및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에 따라 나머지 참가국들은 중유 100만t에 해당하는 중유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