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핵전담부서 확대

북핵문제를 전담하는 외교통상부의 북핵외교기획단이 인원을 보강해 확대된 조직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는 현재의 인원으로는 제4차 6자회담에서 타결된 북핵문제 해결 원칙의 이행단계 로드맵을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정부는 29일 서울 남북회담사무국에서 정동영(鄭東泳)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장 겸 통일부장관 주재로 고위전략회의를 열어 이 같이 의견을 모으고 인원확대에 대한 검토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정 장관을 비롯, 반기문(潘基文) 외교, 윤광웅(尹光雄) 국방, 권진호(權鎭鎬) 국가안보보좌관, 정우성(丁宇聲) 외교보좌관, 이종석(李鍾奭) NSC 사무차장, 송민순(宋旻淳) 외교부 차관보가 참석했다.

작년 2월 신설된 기획단은 직제상 24명까지 인원을 둘 수 있지만 현재 외교관 7명을 포함해 11명 뿐으로 사안에 비해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따라서 정부는 외교부 자체 인력 충원과 더불어 국방부와 과학기술부 등 유관부처의 서기관 및 사무관급 전문인력을 단계적으로 지원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외교부 자체 인력은 이미 거의 고갈된 상태로 타부처 인력, 특히 핵폐기와 관련한 검증인력을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부는 외교부 내 여유공간이 부족한데다 기획단만 따로 떼어 내 다른 사무실을 쓸 경우 본부와의 협조체계에 문제가 있을 수 있어 고민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