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핵기획단장에 대사 직함 부여

조태용(趙太庸) 북핵외교기획단장에 대사 직함이 부여됐다.

이는 북핵외교의 중요성을 감안, 조지프 디트라니 미국 국무부 대북담당특사와 닝푸쿠이(寧賦魁) 중국 외교부 한반도문제 담당대사와 격을 맞춰 효율적인 업무협의를 하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차기 6자회담이 열리거나 개최 전 수석대표급 업무협의가 있을 경우 외교부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북핵외교기획단장은 차석대표로 참석하게 된다.

외교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본부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차관보에는 송민순(宋旻淳.외시 9회) 기획관리실장, 기획관리실장에는 김성환(金星煥.외시 10회) 전 우즈베키스탄 대사, 외교정책실장에는 천영우(千英宇.외시 11회) 주유엔차석대사가 임명됐다.

이어 아중동 국장에는 손세주(孫世周) 전 이라크 공사참사관, 지역통상국장에는이건태(李建泰) 통상교섭본부 보좌관이 내정됐다.

또 최석영 APEC(아.태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 사무국장에게 대사 직함이 부여됐다.

외교부는 그러나 이날 내정된 21명의 대사, 차석대사, 총영사에 대해서는 해당국의 아그레망(신임장) 제정 전까지 비보도를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