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협의 타결 희망..예단 어려워”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8일 예정된 싱가포르 북.미 핵신고 협의와 관련, “북.미 협의가 타결되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면서 “그러나 현재로서는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또 “우리나라를 포함해 6자회담 관계국들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9일 베이징(北京)으로 가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로부터 이번 협의 결과를 들을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천 본부장이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