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북 경제지원 결정안나”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20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에 따라 우리 나라가 제공하도록 돼 있는 강관 3천t 지원에 대해 “아직 지원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강관이 생산중에 있으며 내부 협의도 끝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관 생산이 이달 말에는 완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당초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영변 핵시설 불능화 및 신고의 대가로 제공해온 중유 및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의 일부인 강관 3천t을 9∼10월에 걸쳐 보낼 예정이었지만 북한이 테러지원국 해제 지연에 반발해 불능화를 중단하자 철강재 생산이 완료될때까지 기다렸다 입장을 정하기로 한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미가 검증의정서에 잠정 합의하면서 북한이 불능화를 재개했지만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에 대한 정부 입장은 아직 바뀌지 않았다”면서 “조만간 부처간 협의를 거쳐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6자 수석대표 회동 일정에 대해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고 참가국간에 의견 일치를 보고 있으며 현재 일정을 조정중에 있다”면서 “조만간 조정이 끝나면 6자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중대발표설과 관련, “이 문제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인해드릴 수 있는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