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북제재 `레드라인’ 없어”

외교통상부는 25일 핵시설 재가동을 천명한 북한에 대해 아직 제재에 착수할 단계를 설정해 놓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북제재에 들어갈 레드라인(한계)을 어떤 단계로 설정했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레드라인이 무엇이라고 정하지 않았으며 좀 더 북한의 태도와 상황을 파악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6자회담 관계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북한이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도록 차분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맞물려 이뤄지는 대북 경제지원에 대해 “아직 중단방침이 결정된 바 없으며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북한 핵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맡은 대북지원의 잔여분(자동용접강관 3천t) 제공에 대해서도 “자동용접강관이 다음달은 돼야 마지막 물량이 생산된다”면서 “아직 시간이 있으니까 그때까지 시간을 두고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검증체계 구축과 관련한 북.미 간 뉴욕채널 가동여부에 대해 “미.북 간에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