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뉴욕필 평양공연, 북미관계 기여 기대”

외교통상부는 미국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26일 평양 공연과 관련, “북.미 간에 상호 이해 및 관계 발전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조희용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다른 국가와의 문화교류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영국의 세계적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튼이 내년 평양공연을 추진중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항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면서 “관련 동향이 있으면 파악해서 지원할 수 있는 바가 있으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