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납북어부 전화 박대’ 선양총영사관 감사

납북어부 최욱일(67)씨의 구조요청 전화를 박대한 사건과 관련, 외교부 감사반이 10일 오후 선양(瀋陽)에 도착해 주선양총영사관을 대상으로 자체 감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정부의 한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감사반은 당시 최씨의 전화를 받았던 직원들과 담당 영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회부 대상 및 범위를 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감사반 파견은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납북어부 최씨는 이달 2일 총영사관에 도움을 요청하러 전화를 걸었지만 오히려 공관 직원으로부터 번호를 알게 된 경위를 질문받는 등 박대를 당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