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김정은 이란 방문 예정 사실 아닌 듯”

북한 김정은이 이란에서 열리는 비동맹회의(NAM)에 참석할 것이라는 이란 매체의 보도가 오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의 인터넷매체 ‘타브나크’는 21일(현지시간) 김정은이 이달 26~31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열리는 비동맹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이란 측에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NAM 의장국인 이란 측에서도 참석 대상자로 ‘김정은’이 아닌 ‘북한의 지도자’를 언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참석한다는 이란 정부의 언급을 현지 언론이 김정은으로 잘못 해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실제 북한 매체도 아직 김정은의 이란 방문 소식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더불어 북한 내부 상황과 대외 관계에서의 관례를 감안할 때도 실제 방문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 대체적 시각이다.


정부 당국도 공식적으로는 “확인 중”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부정적인 견해가 많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란 측이 ‘북한 최고지도자’가 참석한다고 언급했다면 김정은이 아닌 김영남의 참석이 와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대북 전문가들도 김정은이 첫 해외 방문지로 전통적 우방인 중국이나 러시아를 선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한 대북전문가는 “2인자인 장성택을 중국에 보낸 김정은이 정작 자신은 비동맹회의에 참석한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 비동맹회의에 김일성·김정일이 참석한 사례가 거의 없다는 점도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한다. ‘유훈통치’를 앞세우며 철저히 김일성·김정일의 정치행보를 뒤따르고 있는 김정은이 첫 외교행선지로 이란을 선택하지는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김일성이 1965년 인도네시아 반둥에서 열린 비동맹회의에 참석한 적이 있지만 통상적으로는 헌법상 대외적으로 북한을 대표하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영남)이 비동맹회의의 참석 멤버였다. 실제로 2003년 말레이시아, 2006년 쿠바, 2009년 이집트 등에서 열린 NAM 정상회의에 모두 김영남이 참석했다.


또한 김정은 체제가 등장한 지 8개여 월을 맞고 있는 현재, 김정은이 평양을 비우기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정은은 김정일 사망 이후 ‘유훈통치’를 강조하면서 내부 체제결속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오는 25∼30일 ‘청년절(8월28일)’ 경축행사를 성대하게 치를 것이라고 예고하며 김정은이 지역 청년대표들을 평양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직접 행사를 챙기는 상황에서 평양을 비우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일각에선 김정은이 최근 부인 리설주 공개, 모란봉악단 공연에서 미키마우스 등장 등 파격 행보를 잇달아 연출하고 있어 ‘세계적 지도자’라는 것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이란을 전격 방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