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포격 정전협정 위반·유엔헌장 저촉”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3일 북한의 연평도 기습 포격에 대해 “이번 해안포 사격은 정전협정, 남북기본합의서 및 남북불가침 협정을 위반하고 유엔헌장에 저촉되는 것으로 규정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지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고려할 사항들이 있기 때문에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전반적으로 검토, 판단해서 어떤 것이 효과적인 방안이 될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 일본, 영국 등 우방국에 대해 이번 사태가 북한의 남한에 대한 명백한 무력도발이며, 특히 민간인에 대해 무차별 포격을 가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주재공관으로 하여금 설명토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특히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 이와 같은 설명을 명확히 하면서 책임있는 역할을 해주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이날 저녁 주한 일본, 중국, 러시아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이번 사태를 설명하고 향후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신각수 제1차관을 중심으로 이번 사태에 대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한편, 24시간 운영되는 비상종합 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키로 했다. 또 외교부는 전 재외공관에 대해 비상대비태세를 유지하도록 긴급지시하는 한편 재외 우리 국민들의 신변안전조치를 강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