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비핵화 회담에 긍정적 호응해야”

정부는 비핵화와 관련한 남북회담 제의에 북한이 적극 호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북한 외무성 담화와 관련, “정부는 남북 당국간에 핵 문제에 관한 회담을 제의한 바 있다”며 “우리의 제안에 북한이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호응해 오기를 촉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북한이 입장을 발표한 것을 점검해 볼 때 이번 외무성 담화만 갖고 북한의 의도나 입장을 단정짓는 것은 피한다”면서 “남북대화,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해서는 북한의 핵문제가 중요하기 때문에 남북대화에 있어서 이 문제는 진지하게 다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통일부도 “핵 문제에 관해 책임있는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남북 당국 간 회동 제안을 북한 당국이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 26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화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일방적인 전제조건을 내세우거나 여러 대화의 순서를 인위적으로 정하려는 주장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조치가 6자회담 재개의 직접적 전제조건이 아니’라고 밝힌데 대해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라며 “천안함이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서는 중대한 안보상의 문제였기 때문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나치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회담이 재개돼 실질적인 진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양호한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무엇보다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가 구체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6자회담 재개는 관련국들 간의 협의, 합의에 의해서 결정된다”면서 “작년도에 여러 차례 도발이 있었기 때문에 회담이 재개된다 하더라도 비핵화 논의의 진전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여건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