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불능화 재개ㆍ검증협의 지속해야”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6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불능화 중단 및 원상 복구’ 성명과 관련, “이번 북측의 조치는 6자가 비핵화 2단계 마무리를 위해 공동노력해야 할 시점에서 불거져 나온 유감스러운 조치”라며 불능화의 재개를 북한측에 촉구했다.

문 대변인은 또 “우리는 지난 15일 뉴욕 한.미 협의 등 미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와 이번 문제와 관련해 긴밀한 협의를 갖고 북한측의 조치로 인해 6자회담 과정이 훼손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7월12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에서 6자는 검증체제 수립에 합의했고, 검증의 구체적인 계획과 이행은 한반도 비핵화 실무그룹에서 결정하기로 했으므로 검증에 관한 6자간 협의도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비핵화 2단계 마무리에 6자가 모두 공동의 이익을 갖고 있는 만큼 우리는 북한의 불능화 조치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