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미사일 발사능력 자체가 위협”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논란과 관련, “위성이든, 미사일이든 발사능력 자체가 위협이기 때문에 상당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차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이근식(李根植) 제2정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당정협의회에서 현안보고를 통해 “발사가 이뤄지면 분명한 태도를 갖고 대응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유 차관은 이 자리에서 “발사시 남북관계와 동북아 정세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를 전달하면서 “근본기조를 바꿀 정도로까지 문제를 악화시켜서는 곤란하지 않느냐는 공감대가 내부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한미관계 조율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아울러 북한 위폐문제 등을 둘러싼 미국의 압박이 강화되는 상황에서 북측의 강경대응일 수 있다는 점에도 참석자간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