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인권결의’ 찬성여부 표결직전 확정”

외교통상부는 19일 일본과 EU(유럽연합)가 제출한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유엔 총회 제3위원회 표결 직전 우리 정부의 입장을 확정,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희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일일 브리핑에서 “현재 유럽연합 등 북한 인권 결의안 제안국들이 문안을 조정 중이며 19일(이하 뉴욕 현지시간) 최종 문안을 회람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20일 표결에 붙여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표결 직전에 우리 입장이 확정될 것으로 안다. 최종 결정이 나오지 않은 현재로선 판단 기준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북한 인권결의안은 제3위원회 표결을 거쳐 다음달 총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우리 정부는 2003~2005년 유엔 인권위원회 또는 총회에 상정된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 또는 불참해오다 지난 해 총회에 상정된 북한인권결의안에 처음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

한편, 일본의 마이니치신문은 회원국 간에 문안에 대한 의견조율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남한 정부가 결의안 내용 중 “북한이 외국인 납치자를 조속히 돌려줄 것을 촉구”하는 문구를 삭제할 것을 제안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