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로켓’ 정부성명 안보리 제출”

정부는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를 비판하는 정부 성명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 회람시킬 방침이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주유엔대표부 대사 명의의 서한을 통해 4월 5일 자 정부 성명을 안보리 의장에게 전달, 안보리에 회람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 당국자는 이와 관련,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더라도 이해 당사국은 유엔대표부 대사를 통해 자국의 입장이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이번 정부 성명의 안보리 회람은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함으로써 이에 대한 이해를 촉구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달 예멘 테러 당시에도 국제사회에 테러의 위험을 상기시키는 내용의 서한을 주유엔대표부 대사를 통해 유엔 안보리와 총회 의장국에게 전달한 바 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정부는 미.일.중.러 등 안보리 중요 이사국들과 협의를 진행해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는 한편 안보리 차원의 조치 등 대응방안을 협의했다”며 “유엔대표부 차원에서도 한.미.일 대사급 협의 등 안보리 이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명백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인 만큼 안보리에서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미.일 등 안보리 주요 이사국들과 긴밀한 협의 하에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의 5일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북한의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어떠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및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고 비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