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6자회담 의중’ 주시

외교통상부 당국자들은 1일 북한이 발표한 공동사설(신년사)의 내용과 관련, 6자회담에 대한 북측의 의중이 함축적으로 담겨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우선 북한이 ‘핵 억제력’ 보유에 대한 자부심을 내세우며 미국과 대립각을 여전히 내세우고 있지만 미국을 겨냥한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비난을 자제하고 있는 점이 주목됐다.

공동사설은 ’어떤 원쑤들의 핵전쟁위협과 침략책동도 단호히 짓부시고’라면서 대미 적개심을 불태우고 있지만 표현 수위는 예년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지난달 베이징(北京)에서 진행된 6자회담과 BDA(방코델타아시아) 실무회의를 감안한 것이라는 게 당국자들의 생각이다. 미국과의 협상이 사실상 진행 중인 현 상황을 감안한 ‘공동사설’이라는 얘기다.

특히 지난번 6자회담이 차기 회담의 일자를 잡지 못하고 끝나면서 일각에서 ’6자회담 무용론’까지 제기하는 등 부정적 흐름이 강했지만 실제 협상 과정에서는 북한과 미국이 서로 하고 싶은 말을 충분히 주고받은 내실있는 협의였으며 앞으로의 협상과정도 지켜볼 만한 의미가 있다는 게 당국자들의 설명이다.

송민순 외교부 장관이 연합뉴스와의 신년 인터뷰에서 베이징 6자회담에서 미국이 제의한 ’패키지안’에 대해 “상당히 과감한, 쉽게 말해 크게 주고 크게 받는 그런 방식을 하자는 것이며 그것을 무한정 하는 게 아니라 시간표를 정해서 하자는 것”이라면서 “이런 내용은 북한 대표단이 베이징에서 소화하기엔 크고 해서 평양에 들고 갔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된다.

송 장관은 “우리로선 조만간 북한이 현실적 방안을 가지고 다시 (6자회담에서)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해 ‘평양의 답변’이 조만간 가시화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다만 공동사설에서 핵보유의 정당성을 거듭 강조한 것에서 알 수 있듯 북한이 앞으로의 협상과정에서도 핵보유국 지위를 활용한 ‘까다로운 협상’을 진행해나갈 것임을 예상할 수 있다.

대북 협상에 정통한 당국자는 “공동사설을 분석해보면 현재 진행중인 6자회담과 BDA 등 미국과의 협상 등을 폭넓게 의식한 평양의 의중이 읽혀진다”면서 “보다 구체적인 속내는 이달 말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BDA 2차회의를 전후해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