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인권개선 촉구’ 北 반응, 과거와 유사”

외교통상부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 인권상황의 개선을 촉구하자 북한이 반발한데 대해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외교부 조희용 대변인은 5일 북한의 반응에 대해 “과거 여사한 계기때 발표한 내용과 유사한 기조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면서 “크게 강화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 발언의) 영향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타날 지는 예측하기 어렵지만 북측은 여사 계기에 거의 유사한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3일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 정부는 보편적 가치로서 인권의 중요성에 입각해 북한의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해 북한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북한은 이튿날 답변권 행사를 통해 “한국측은 남북관계에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이러한 무책임한 발언에 따른 모든 결과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