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루이 평양도착…김정일 면담 주목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대표단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매체는 이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중국 대표단을 위해 연회를 마련했으며, 연회에는 중국 대표단과 류샤오밍(劉曉明) 북한 주재 중국대사, 중국 대사관 직원들이 초대됐고 북한 측에서는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태종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관계부문 일꾼들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왕 부장은 이날 연설에서 중국과 북한의 국교 수립 60주년을 상기하며 “올해에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 발전을 힘 있게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 부장은 중국 대북외교의 실질적인 연락책임자로 김정일이 중국을 방문한 2004년 4월과 북한이 핵 보유를 선언한 2005년 2월 등 북-중간 주요 외교 사안이 있을 때마다 김정일과 회담을 가졌던 인물이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일 와병설이 전해진 이후 김정일의 공개 활동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지만, 정작 그동안 김정일이 방북한 외빈(外賓)을 만났다는 보도는 내보낸 적이 없기 때문에 왕 부장이 이번 방북에서 김정일을 만나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김정일은 지난 6월 중국 시진핑(習近平) 부주석을 면담한 이후 220여 일째 외빈(外賓)을 만나지 않고 있다.

또 중국과 북한이 ‘2009년 친선의 해’로 지정하면서 양자간 교류 협력의 확대를 다짐하고 있어, 향후 북핵문제 등 한반도 주요 현안과 관련한 북중간 의견조율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왕부장의 이번 방북이 오바마 정부 출범 직후 이뤄진다는 점에서 향후 북핵6자회담에 대한 중국의 입장이 전달될지도 관심거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