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루이, 김정일에게 후진타오 ‘구두친서’ 전달

김정일이 8일 저녁 방북 중인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을 가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새벽 보도했다.


왕 부장은 김정일에게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친서’와 대표단이 준비해온 선물을 전달했으며, 만참도 함께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정일이 이에 사의를 표시하고 후 주석에게 보내는 인사를 전한 뒤 왕 부장과 “친선적인 담화”를 했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다.


왕 부장의 이번 방북은 지난해 말 미북대화 이후 6자회담 재개 논의가 진전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받아 왔다.


북측은 올해들어 평화협정 논의와 대북제재 해제를 6자회담 재개 조건으로 내세우며 미국과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왕 부장의 방북이 교착된 6자회담 재개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에 전달된 후 주석의 친서에는 북중 협력의 강화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극도의 경제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지원을 약속하며 6자회담 복귀로의 발판을 마련해줬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엿보인다.


북한은 현재 최악의 경제난으로 인해 민심까지 악화된 상황으로 김정일이 직접 중국을 방문해 대규모 긴급 원조를 요청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왔었다.


여기에 한반도 문제가 과도하게 미북간의 담판 대상으로 흐르는 것을 견제하기 위한 중국의 이해관계까지 얽히며 ‘대규모 대북 원조-6자회담 복귀 선언’이라는 극적인 합의가 연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2003년 현직을 맡은 왕 부장은 2004년 1월, 2005년 2월, 2008년 1월, 2009년 1월에 이어 이번까지 모두 다섯 차례의 방북에서 빠짐없이 김정일을 면담한 기록을 남겼다.

이날 회동에는 김영일 당 국제부장과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류사오밍(劉曉明) 주북 중국 대사가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은 9일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