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핵신고전 北 테러지원국 해제 말라”

척 그래슬리, 샘 브라운백 등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6명이 지난 1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핵신고 이전에는 테러지원국 해제를 하지 말라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척 그래슬리 의원은 6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활동을 명확히 신고하고, 이를 검증할 수 있는 조건이 성립되기 전까지는 절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해서는 안된다는 결의안을 부시 대통령에게 거듭 확인하기 위해 편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래슬리와 브라운백 등 미 상원의원 4명은 작년 12월 미 국무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전에 달성해야 할 전제조건들을 명시한 상원 결의원을 의회에 제출했었다.

그래슬리 의원은 특히 “서한에는 한국의 새 정부가 대북정책 방향을 제시할 때까지 미국은 북한에 대해 어떠한 약속을 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내용을 서한에 담은 배경에 대해 “한국의 새 정부가 이전보다 훨씬 더 강경한 대북정책을 펼 것 같기 때문”이라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북한이 약속을 지키도록 확신시키고, 미국이 신뢰하지 못하고 불투명하고 약속도 지키지 않는 그들과 관계를 맺으면 안된다는 것을 확인시켜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래슬리 의원은 이어 대북정책과 관련해 미 국무부 내에서 견해차가 드러나고 있는 것은 “부시 대통령이 직접 나서지 않았기 때문에 서로 다른 의견들이 충돌하는 약한 면을 보여준 것”이라며 “대통령이 분명한 노선을 제시하지 못하면 명백하지 못하고 혼란한 신호들로 인해 외교정책의 혼선을 초래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래슬리 의원은 또 “북한이 6자회담 합의사항을 이행하고 테러를 지원한다는 증거가 없으면 당연히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돼야 한다”며 “하지만 현재로서는 북한은 약속을 지키고 있지 않으며 게다가 테러를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서한과 관련해 아직까지 백악관으로부터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래슬리 의원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직접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지도자와 한 국가에 대한 신뢰를 형성하는 한가지는 약속을 바로 지키는 것”이라며 “우리는 당신이 한 약속을 믿었고, 당신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킴으로써 우리는 영원한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