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8월 北 300만명 배급중단 위기”

국제사회의 대북 식량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올 8월 말 300만명의 북한 주민이 배급을 받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세계식량계획(WFP)의 리처드 레이건 평양사무소장은 20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인터뷰에서 “여름이 끝날 무렵까지 대규모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현재 WFP의 식량지원을 받고 있는 650만명 중 300만명에 대한 식량공급이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건 소장은 “지난해 10월 남한으로부터 10만t 상당의 식량을 받은 이후 대규모 대북 식량지원은 없었다”며 “소규모 지원이 있었으나 650만 주민을 대상으로 한 사업 규모를 고려할 때 턱없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이어 “수혜 대상자 모두에게 식량을 지급하기 위해서는 한달 4만t(1천400만-1천500만달러 상당)의 식량이 필요하다”면서 “여름이 시작될 무렵이면 650만명의 수혜자 가운데 상당수에 대한 식량 배급이 중단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그러나 “10세 미만의 어린이에게는 최대한 식량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WFP는 10세 미만의 취학 아동에게 4-5개의 영양과자를 하루 두 차례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