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北주민 9만명 中방문…전년比 7000명 줄어”

올 상반기 중국을 정식 방문한 북한 주민은 9만여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000여 명이 줄어든 수치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18일(현지시간) 공개한 ‘외국인 방문객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은 9만 1800명이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국가여유국이 발표한 자료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지난해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 수는 지난해 상반기 9만 910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방문 목적별로 보면 취업이 4만 4000명으로 48%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4000명이 줄어든 수치다.


회의 참석이나 사업상 중국을 방문한 사람은 1만 7700명으로 지난해보다 30%가량 줄어들었다. 관광 목적의 방문객은 700명에 불과했으며 이는 지난해의 절반 수준이다. 친지 방문의 경우 통계에 잡히지 않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 방문자 수가 7만 4000명, 여성은 1만 7800명이다. 중국을 방문할 때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선박이 3만 880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서 기차, 자동차, 항공기 순이다.

소셜공유